숲은 나무와 나무의 만남이다 > 소담캘리

본문 바로가기
SITEMAP
소담글씨(소담캘리)
사업자등록번호 : 311-02-33458
통신판매번호 : 2016-충남천안-0886
대표자명 : 정영순
이메일 : mind2002@naver.com
대표전화 : 0505-417-5323
7cc764a8c786073ab272057d0d947334_1649556906_9402.jpg
소담글씨
chevron_right소담글씨chevron_right소담캘리
소담캘리
GT 게시판 VIEW 페이지 설정
첫번째 링크에 유튜브 주소가 있으면 플레이
PDF 첨부파일시 뷰어로 보기
다음/이전/목록 이동버튼 사용
(GT테마설정 우선/ 게시판설정 체크필요)
게시판설정 - 전체목록보이기 사용 체크된 경우 작동하지 않습니다
본문 내용으로 자동 스크롤
(GT테마설정 우선 - GT테마설정에서 ON 일때 작동)
상단 요약정보 보기
프린트 버튼 출력

[일상캘리] 숲은 나무와 나무의 만남이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소담글씨 조회 35회 작성일 2024-05-31 05:37:00 댓글 0

본문

8c854d4c466154658c8af612aea57305_1717061888_0787.jpg
 
숲은 나무와 나무의 만남이다
 / 
사람에게 악한 것이 다섯 가지가 있는데 도둑질은 그중에 포함되지 않는다. 
첫째는 마음이 두루 통달해 있으면서도 음험한 것. 
둘째는 행실이 편벽되면서도 완고한 것. 
셋째는 거짓이 있으면서도 그럴싸하게 변명하는 것. 
넷 재는 폭넓은 지식을 갖고 있지만 추잡스러운 것. 
다섯째는 그릇된 일을 일삼으면서도 겉으로는 그럴싸해 보이는 것이다. 
공자가 미워했던 것은 사악함을 전면에 드러내는 수준을 넘어 
선량한 사람들을 현혹해 악으로 이끄는 사람이었다. 
- 조윤제 『사람공부』 中, 소담 - 

숲은 나무와 나무의 만남이다. 
나무의 만남은 둘(林) 일 수도, 셋(森) 일 수도 있다. 
숲이 아름다운 이유는 경쟁 속에서 상생이라는 원칙을 철저히 지키기 때문이다. 
숲 속 나무들은 각자 살아남고자 치열하게 햇볕을 노린다. 
나무는 잎으로 광합성을 해야만 존재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나무는 옆의 나무와 '햇볕전쟁'을 하면서도 넘어야 할 선을 넘지 않는 지혜로운 존재다. 
나무는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는 순간 함께 죽는다는 것을 잘 안다. 
나무가 넘지 말아야 할 선은 곧 '사이(間)'다. 
나무는 사이가 좋아야 숲을 만들 수 있다. 
나무들은 서로 협력해서 틈을 만들어 햇살을 숲으로 끌어들인다. 
- 강판권 『숲과 상상력』 中, 소담 -

Calligraphy by SODAM
소담
#소담캘리 #소담캘리그라피 #캘리그라피 #캘리 #감성캘리 #천안캘리 #천안캘리그라피 #붓글씨 #손글씨 #소담글씨 #소담스토리 #소담 #소담공방 #소담스토어 #calligraphy #sodamstore #sodam
arrow_back arrow_forward list_alt

등록된 상담글이 없습니다.

SEARCH
SITEMAP
SODAM SNS
인스타그램 바로가기 네이버톡톡 바로가기 emoji_food_beverage 의뢰·문의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