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장 > 소담일기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오늘
761
어제
898
최대
1,356
전체
528,224
f7fda6fa5bf3b8e3db08864a300503a6_1576919079_9774.jpg
소담일기
  • H
  • HOME 소담일기
소담일기

젠장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소담글씨 조회 77회 작성일 2020-02-13 11:48:21 댓글 0

본문

02.13
Thursday 11:48

사는게 지칠때가 있습니다. 자존감이 무너져 왜 이렇게 사는지 스스로에게 묻기도 하고, 나로 인해 함께 사랑하는 가족들까지 초라한건 아닐까 미안한 마음이 들기도 합니다. 그냥 그런 날이 있습니다. 스스로 보잘 것 없는 날, 한없이 작아지는 날, 기도도 명상도 하나님도 모두 부질없이 느껴지는 날, 물 먹은 스펀지처럼 무겁게 주저 앉는 날, 하루쯤 그냥 쉬어 가고 종일 누워 있고 싶은 날, 무거운 머리 어디 기댈 곳 없어 이리저리 쓸쓸하게 마음이 방황하는 날, 이렇게라도 누구에게라도쏟아내지 않으면 숨을 쉬는 일조차 힘이 드는 그런 날, 내일이면 괜찮아 질거라 믿고 싶어 지는 날. 가끔 아주 가끔 그런 날이 손님처럼 찾아옵니다. 



삼겹살은 가끔 설사를 부릅니다. 어제 저녁에 뭔가 궁합이 맞지 않는 무언가를 먹은 모양입니다. 저녁 내내 엉덩이로 몇번이나 울고 나서야 속이 좀 편해졌습니다. 변비인 딸은 그걸 또 부러워 합니다. 젠장.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