있으나 마나 한 헛것입니다 > 소담일기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오늘
126
어제
342
최대
1,356
전체
648,014
f7fda6fa5bf3b8e3db08864a300503a6_1576919079_9774.jpg
소담일기
  • H
  • HOME 소담일기
소담일기

있으나 마나 한 헛것입니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소담글씨 조회 81회 작성일 2020-08-18 17:30:03 댓글 0

본문

08.18
Tuesday 17:30

오늘은 종일 정신이 없었습니다. 빵순 씨 건강검진으로 장을 비워내기 위해 먹은 약에 부작용인지 식은땀과 정신을 잃을 만큼 어지럽다 하여 오전은 병원에서 보내고 집으로 돌아와서도 지금껏 자고 있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습니다. 아이들은 아이들대로 할 일들을 하면서도 계속 신경 쓰고 마음 졸이며 하루를 지냈겠지요. 건강을 위해 하는 검진인데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도 있겠구나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창밖에 매미소리 어지러워도 더운 줄 모르고, 뉴스에 코로나 확진자가 갑자기 늘어났다는 소식도 정신과 감각들이 온통 아내에게 달려 있어 남의 이야기만 같습니다. 몸이 아픈 건 나눠서 대신 아파줄 수 없으니 신랑도 있으나 마나 한 헛것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