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담메모 8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소셜로그인
 
관리자로그인
 
전체검색
소담글씨
사업자등록번호 : 311-02-33458
통신판매번호 : 2016-충남천안-0886
대표자명 : 정영순
이메일 : mind2002@naver.com
대표전화 : 0505-417-5323
SODAM SNS




SEARCH
소담일기
  • H
  • HOME 소담일기 소담메모
소담메모
Total 159건 8 페이지
게시물 검색
profile_image
2021.05.10 pm 13:08
눈이 나빠져 얕은 도수지만 돋보기를 쓰지 않으면 책을 읽기 힘듭니다. 시력은 양쪽 모두 1.2 ~ 1.5 정도로 좋은 편인데 노안이 문제입니다. 루테인을 먹어 보았지만 효과는 보지 못했습니다. 책상에도 차에도 카메라 가방에도 돋보기가 있습니다. 컴퓨터로 일을 하는 시간도 줄이고 밤에 잠자리에서 스마트폰을 보는 습관도 고쳐야겠습니다. 여전히 고칠 것이 많은 참 엉성한 사람입니다. Mon, 10 May 2021 ─ 소담글씨
profile_image
2021.05.09 am 11:58
새벽에 눈이 떠져 시계를 보니 4:44분. 더 잠이 올 것 같지 않아 일어나 양치만 하고 방에 조용히 앉아 책을 읽었습니다. 6시쯤 그동안 사용하던 낙관이 깨져 다시 만들기로 했습니다. 방안 어딘가에 있던 새긴 돌과 돌칼, 고정대를 찾느라 30분쯤, 그리고 돌을 깎고 고개를 들어보니 아침 9시, 시간 참 빠릅니다. 앞자락에 돌가루가 하얗게 꽃가루처럼 묻었습니다. 작은 것들은 직접 만들어 쓰지만 조금 큰 것은 새김을 전문으로 하시는 분들께 맡겨야겠습니다. Sun, 9 May 2021 ─ 소담글씨
profile_image
2021.05.08 pm 12:59
노트북이 요즘 들어 부쩍 발열이 심해졌습니다. 6년이 넘게 쓰다 보니 아무래도 힘에 부치나 봅니다. 오래전이지만 디스켓 한 장으로 부팅도 하고 웬만한 작업도 가능했는데 요즘은 프로그램도 파일도 가벼운 것 찾기가 더 어렵습니다. 이번엔 좀 더 가벼운 노트북으로 찾아봐야겠습니다. 오늘은 미세먼지에 황사까지 하늘이 누렇게 필터를 끼워 놓은 것 같습니다. 어린이날 어머니 집에 다녀오길 잘했습니다. Sat, 8 May 2021 ─ 소담글씨
profile_image
2021.05.07 am 8:26
저절로 새벽 5시에 눈이 뜨였습니다. 조용히 일어나 씻고 앉아 차 마시고 클래식 라디오를 틀어 놓고 책을 읽습니다. 뿌옇게 밝아 오는 창, 시원한 아침 냄새, 조금은 부어오른 눈. 돌아가신 아버지가 나를 깨우셨나 싶었습니다. Fri, 7 May 2021 ─ 소담글씨
profile_image
2021.05.06 am 10:58
오늘 아침, 셩(수양)아버지의 부음을 들었습니다. 어제 고향에 다녀오며 셩엄마,아버지댁에도 들러야 하는데 했었는데 후회는 언제나 늦습니다. 자주 뵙지는 못했지만 늘 따뜻한 분이셨습니다. 살뜰하신 셩엄마와 달리 말씀도 없으시고 항상 푸근한 눈빛으로 웃고 계셨죠. 이제 아프지 않고 편하신 곳으로 가셨으리라 믿습니다. 혼자 남은 셩엄마가 걱정입니다. Thu, 6 May 2021 ─ 소담글씨
profile_image
2021.05.05 pm 19:38
챙겨줄 어린이가 없는 조금은 쓸쓸한 어린이날입니다. 늦장가 든 동생들 어린 조카들이 보고 싶지만 코로나로 차일피일 계속 미뤄지고 있습니다. 얼른 국민 모두 백신 맞고 가족들과 어머니 집에 모여 웃으며 밥 먹는 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아이들 자라는 속도를 생각하면 못 본 사이 얼마나 예뻐지고 어른스러워졌을지 가늠하기도 어렵습니다. Wed, 5 May 2021 ─ 소담글씨
profile_image
2021.05.04 am 11:48
오늘은 비가 내려 자전거를 타기 어려울 것 같습니다. 저녁에 잠깐이지만 동네를 한 바퀴 돌면 운동도 되고 바람을 가르며 달리는 기분도 좋습니다. 새로 생긴 가게도 두리번거리고, 자주 만나는 이웃과는 눈인사도 나눕니다. 들어올 땐 웬만하면 집에 있는 아이들 줄 과자 한 봉지라도 사 옵니다. 봄, 가을에만 한두 달 가능한 자전거 타기입니다. Tue, 4 May 2021 ─ 소담글씨
profile_image
2021.05.03 am 11:26
어제는 점심 먹고 잠깐 눕는다는 것이 깊은 잠이 들어 낮잠을 3시간이나 자고 일어나 일요일은 이런 날도 있어야지 싶다가 시간이 아깝다는 생각을 더 오래 했습니다. 시간을 만회하려 도서관에도 가고 이리저리 몸을 움직였지만 별로 마음이 시원하지는 않더군요. 밤엔 늦게 누웠는데도 낮잠의 영향으로 잠이 오질 않아 또 뒤척여야 했습니다. 아침은 머리가 헝클어진 모양이 밤 동안 많이도 뒤척였나 봅니다. 아무래도 낮잠은 피해야겠습니다. 여러 가지로 후유증을 남기니 말입니다. Mon, 3 May 2021 ─ 소담글씨
profile_image
2021.05.02 am 11:25
아침 일찍 손이 뻣뻣한 상태로 쓰는 글씨는 대체로 마음에 들지 않습니다. 작은 차이 일 수 있지만 쓰는 사람은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가끔은 어떤 이유에선지 종일 쓰는 글씨마다 마음에 들지 않는 날도 있습니다. 그런 날은 마음에 분명 무슨 변화가 있는 날입니다. 몸의 상태와 마음가짐이 투명하게 드러나는 글씨는 그래서 좋기도 하고 무섭기도 합니다. 거기에 제가 그대로 보이기 때문일 겁니다. Sun, 2 May 2021 ─ 소담글씨